콘텐츠바로가기

'원정도박 의혹' 오승환 "일본 AV? 난 원래 그런걸…" 과거 방송중 깜짝 고백

입력 2015-12-07 06:40:00 | 수정 2015-12-07 09:34: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승환 원정도박 의혹 오승환 원정도박 의혹 / 사진 = 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오승환 원정도박 의혹 오승환 원정도박 의혹 / 사진 = MBC 제공

오승환 원정도박 의혹

일본 한신 타이거스 소속 오승환이 해외원정 도박 혐의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방송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오승환은 당시 일본 생활에 대해 "집에 있을 때는 스마트폰을 한다. 핸드폰으로 게임 등을 한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일본에 av 문화가 발달해 있는데"라고 말했고, 오승환은 "나는 원래 그런 걸 안 좋아한다"며 "그런 거 TV로 보는 것 별로 안 좋아한다"고 말해 돌부처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오승환에게 소환 날짜를 통보하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