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봄, '2015 마마' 깜짝 등장…'마약 밀반입 논란' 자숙 끝?

입력 2015-12-03 21:59:23 | 수정 2015-12-03 21:59: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봄 마마 박봄 마마/사진='2015 mama'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박봄 마마 박봄 마마/사진='2015 mama' 방송캡쳐


박봄 마마

마약 밀반입 논란으로 자숙 중이던 투애니원의 박봄이 '2015 마마'에 깜짝 등장했다.

2일 오후 8시(현지시각)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에서는 '2015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가 개최됐다.

이날 씨엘의 '헬로 비치스'(Hello bitches) 솔로 무대에 이어 투애니원 멤버 산다라박, 공민지가 차례로 등장했다. 이들에 이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박봄의 등장은 특히 눈길을 끌었다.

박봄은 지난해 마약 밀반입 논란이 불거진 후 자숙의 기간을 가졌다.

오랜만에 모습을 보인 박봄의 등장보다 놀라운 건 사뭇 달라진 얼굴. 부은 듯한 얼굴과 뾰족할 정도로 오뚝한 콧날이 많은 이들로부터 성형 의혹을 사고 있다.

이날 투애니원은 '파이어', '내가 제일 잘나가'를 연이어 선보이며 파워풀한 무대를 완성했다.

한편 MAMA에는 SM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등 국내 3대 가요 기획사의 대표 가수들이 대거 참여해 화려한 무대를 만들었다. SM은 엑소ㆍ샤이니ㆍ에프엑스ㆍ태연ㆍ레드벨벳을, YG는 싸이ㆍ빅뱅ㆍ투애니원(2NE1)ㆍ아이콘을, JYP는 수장인 박진영과 갓세븐을 무대에 올렸다. 이밖에도 방탄소년단, 자이언티, 몬스타엑스, 산이, 세븐틴, 제시, 포미닛의 현아,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베이식과 릴보이, '언프리티 랩스타' 출신 래퍼 트루디와 예지 등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