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은 사제들 500만 돌파, 강동원·김윤석·박소담 인증샷…"한국영화 최초"

입력 2015-12-03 22:09:29 | 수정 2015-12-03 22:09: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은 사제들 500만 돌파 검은 사제들 500만 돌파/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검은 사제들 500만 돌파 검은 사제들 500만 돌파/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검은 사제들 500만 돌파

영화 ‘검은 사제들’이 500만 관객을 돌파한 가운데, 주연배우들의 인증샷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영화의 제작사인 영화사 집은 3일 “‘검은사제들’이 11월 역대 한국영화 최초 500만 돌파하며 최고 흥행 기록 경신했다” 면서 “이는 비수기 극장가 시장 확대 이끈 의미 있는 쾌거”라며 주연배우들의 500만 축하 사진을 공개했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개봉 3일째 100만, 7일째 200만, 10일째 300만, 16일째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500만 돌파를 기념해 ‘검은 사제들’의 김윤석과 강동원, 박소담은 감사 인증샷을 공개했다. ‘김신부’ 역을 맡아 묵직한 카리스마로 관객들을 압도한 김윤석은 ‘돈돈이’를 연상시키는 돼지 저금통을 안고 “500만 돌파! 검은 사제들과 즐거운 연말 마무리 잘 하세요!! 돈돈이도”라는 재치 넘치는 모습과 멘트의 인증샷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 ‘최부제’ 역으로 복합적인 감정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강동원은 현재 영화 촬영 중인 전남 완도에서 해변 모래사장에 ‘500’ 숫자를 쓴 채 앉아 미소 짓고 있는 인증샷을 전해왔다. ‘영신’ 역의 박소담은 500원 동전을 들고 있는 귀여운 모습으로 500만 돌파의 기쁨을 전했다.

한편 영화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