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스테파니 리, 신데렐라 데뷔 스토리 "타이라 뱅크스에 발탁"

입력 2015-12-04 08:17:08 | 수정 2015-12-04 08:2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스테파니 리, 신데렐라 데뷔 스토리 "타이라 뱅크스에 발탁"

해피투게더 스테파니 리 해피투게더 스테파니 리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스테파니 리 해피투게더 스테파니 리


해피투게더 스테파니 리

스테파니 리가 미국의 ‘톱모델’ 타이라 뱅크스에게 발탁됐다는 사실을 공개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 지난 3일 방송에서는 독보적인 어메리칸 스타일로 한국 연예계를 사로잡은 스테파니 리, 존 박, 에릭 남, 윤상, 이현우가 출연해 흥미진진한 글로벌 토크를 펼쳤다.

스테파니 리는 패션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화려하게 데뷔한 뒤 한국으로 역진출한 특별한 이력의 소유자. 이에 그의 남다른 데뷔 스토리에 한층 관심이 집중됐다.

스테파니 리는 “뉴욕(모델 에이전트)에 무작정 찾아가 모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면서 패기 넘쳤던 과거를 고백했다. 이어 그는 “그 자리에 우연히 타이라 뱅크스가 있었는데 나를 마음에 들어 했다. 그래서 바로 그날 계약을 하고 촬영을 했다”고 밝혔다. 타이라 뱅크스는 미국의 유명 모델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도전 수퍼모델’의 진행자로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톱모델. 이에 스테파니 리의 드라마보다 더욱 드라마틱한 데뷔 스토리에 주변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스테파니 리는 177센치미터라는 늘씬한 키와 9등신 비율을 자랑하며 시선을 강탈했다. 이에 스테파니 리는 즉석에서 ‘큰 바위 얼굴’ 데프콘-조세호 듀오와 비교를 감행했고, 원근법을 무시한 충격적인 결과에 현장은 웃음바다를 이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