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철언 전 의원 집에 불, 1억2000만원 재산 피해…아들 연기 마셔 '발칵'

입력 2015-12-04 11:36:53 | 수정 2015-12-04 11:36: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철언 전 의원 집에 불, 1억2000만원 재산 피해…아들 연기 마셔 '발칵'

박철언 전 의원 집에 불 /연합뉴스TV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박철언 전 의원 집에 불 /연합뉴스TV 방송화면


박철언 전 의원 집에 불

박철언(73) 전 국회의원의 집에 불이 나 두 시간여 만에 꺼졌다.

4일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42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박 전 의원의 1층짜리 단독주택 거실에서 불이 나 집안 내부 대부분을 태우고 1시간 47분만인 오전 5시 29분께 꺼졌다.

집안에는 박 전 의원의 부인 현경자씨(68), 아들(40), 가사도우미 등 3명이 있었지만 모두 대피했다. 이 불로 1억2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아들이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박 전 의원은 13∼15대 국회의원과 체육청소년부 장관 등을 지냈으며, 노태우 정부 당시 정권 실세로 통했다. 지금은 한반도복지통일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