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히말라야', 산악인 박무택 이야기 공개

입력 2015-12-05 11:46:26 | 수정 2015-12-05 11:46: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히말라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히말라야



고(故) 박무택 대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히말라야'가 개봉된다.

9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는 고(故) 박무택 대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히말라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 '히말라야'는 히말라야 등반 중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기 위해 기록도, 명예도, 보상도 없는 목숨 건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휴먼 원정대의 가슴 뜨거운 도전을 그린 이야기다.

2005년 에베레스트 등반 중 사망한 고(故) 박무택 대원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다시 등반길에 오른 산악인 엄홍길 대장과 원정대의 감동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황정민이 히말라야에서 생을 마감한 동료를 찾기 위해 원정에 나선 엄홍길 대장 역, 정우가 에베레스트 등정 후 하산 도중 조난당해 생을 마감한 박무택 대원 역을 맡아 열연했다.

한편 '히말라야' 개봉으로 인해 산악인 박무택 씨가 국위선양과 희생정신을 인정받아 국가로부터 훈장을 받았다는 사실도 다시 알려졌다.

당시 히말라야 8,000m급 6개 봉우리를 등정한 박무택씨는 체육훈장 맹호장, 박무택씨를 구조하던 중 사망한 백준호씨는 백마장에 추서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