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해대교 양방향 통제, "2차 안전점검 진행중"

입력 2015-12-05 14:02:16 | 수정 2015-12-05 14:07: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서해대교 통제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서해대교 통제



서해대교 화재로 서해안 고속도로 양방향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4일 오후 서해대교에서는 주탑 케이블 절단사고에 대한 2차 안전점검 실시를 위해 양방향 차량 통제를 시작했다.

현재 서해대교 목포방향으로 가는 운전자의 가장 가까운 우회로는 국도 38번이다. 대상은 서평택 부근 유동인구다.

서울방향 이용자도 거리상으론 국도 38번 우회로를 이용하는 게 좋다. 대상은 당진·서산 부근 유동인구다. 원거리 우회로는 경부선으로 충남·전북 지역 유동인구가 이용하면 좋다.

한편 앞서 3일 오후 경기 평택시 서해대교 목포방면 행담동 휴게소 2㎞ 전방 주탑에 연결된 교량케이블에 불이나 이를 진화하려던 소방관 1명이 순직하는 일이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서해대교 주탑 높이 30m 지점에서 낙뢰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관들은 서해대교 주탑 외부 계단을 통해 화재 현장으로 접근해 진화작업을 벌였고, 화재발생 3시간30여분 만인 오후 9시43분께 불을 껐다.

그러나 화재 진압 중이던 오후 7시께, 지름 280mm, 길이 50m 주탑 케이블이 끊어져 30m아래로 떨어졌고, 평택소방서 이모 소방관(54)이 이에 맞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