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안부 피해자 최갑순 할머니 별세, "일본 공식사죄하라"

입력 2015-12-05 16:12:01 | 수정 2015-12-05 16:12: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갑순 할머니가 별세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측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갑순 할머니가 5일 0시56분 별세했다는 소식을 밝혔다.

정대협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갑순 할머니는 1919년 전남 구례에서 태어났다.

15세 때 일본 순경이 아버지를 잡아가려고 집으로 찾아왔지만, 아버지가 끌려가면 8명이나 되는 식구의 생계를 책임질 사람이 없어 결국 최갑순 할머니가 끌려갔다고 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갑순 할머니는 1945년 해방을 맞은 뒤 3∼4년간 행상과 걸인으로 생활하면서 계속 남쪽으로 걸어와 고향 구례에 도착했고, 이후 고향에서 농사를 짓고 살았다.

한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갑순 할머니 별세로 인해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238명 가운데 생존자는 46명으로 줄었다.

정대협은 "생존한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남은 시간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하루빨리 공식 사죄하고 법적으로 배상해 자신들이 저지른 범죄로 고통받은 할머니들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가벼워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