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리텔' 백종원 "악플은 신경 안 써…하차 이유 아니다"

입력 2015-12-06 21:13:29 | 수정 2015-12-06 21:13: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리텔 백종원 / 마리텔 백종원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마리텔 백종원 / 마리텔 백종원 사진=MBC 방송 캡처


마리텔 백종원

'마리텔'에 복귀한 백종원이 악플에 대해 입을 열었다.

6일 오후 생방송 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17 생방송 녹화에는 4개월 만에 복귀한 백종원이 출연했다.

'마리텔'에서 백종원은 "댓글을 다 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제가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 악플을 답니까. 저 좀 예쁘게 잘 봐주세요"라고 했다.

'마리텔' 백종원은 "좀 더 있다 나오려고 했는데 제작진이 투표를 했다고 해서 나오게 됐다"며 "내가 채팅창에 나오는 이상한 댓글 때문에 상처받아서 안 나왔다는 말은 전혀 아니다. 그런 것에 상처받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생방송에는 김구라, 요리 연구가 백종원, 웹툰 작가 이말년,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진행하는 각양각색의 콘텐츠로 채워졌다. 본 방송은 12일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