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카엘 셰프 논란, '진실은?'

입력 2015-12-07 01:23:00 | 수정 2015-12-07 01:2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카엘 / 사진=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미카엘 / 사진=JTBC 제공


미카엘 셰프 경력 논란에 대해 미카엘 셰프가 입장을 밝혔다.

미카엘 셰프 경력 논란이 불거진 6일 미카일 셰프는 조선호텔 셰프로 일한 경력증명서를 공개했다.

앞서 한 매체는 미카엘 셰프가 운영 중인 레스토랑의 전 주인과의 인터뷰를 토대로 "미카엘이 셰프가 아닌 홀서빙 출신"이라 전했다.

미카엘 셰프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셰프 프로필을 통해 전 조선호텔 셰프, 전 불가리아 쉐라톤호텔 셰프로 자신을 소개했다.

미카엘 셰프 경력 논란을 보도한 매체는 미카엘 셰프가 인수한 레스토랑의 매수 대금 7억원을 갚지 않아 소송에 휘말린 사실도 전했다. 법원은 지난달 26일 JTBC 측에 미카엘 셰프에 대한 출연료 가압류처분을 통보했다.

한편 미카엘 셰프 측은 연합뉴스를 통해 "미카엘 셰프는 조선호텔에서 홀서빙이 아니라 셰프로 일한 것이 맞다"고 전했다.

미카엘 셰프의 채무에 대해서는 7억 원 중 4억 원을 이미 지급했고, 나머지는 레스토랑 전 주인 측이 1억원의 채무를 갚지 않아서 보류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