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캣츠걸 2관왕 거머쥘까…펭귄맨 정체는?

입력 2015-12-07 01:40:43 | 수정 2015-12-07 01:40: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여전사 캣츠걸’이 2연속 가왕에 등극한 가운데 ‘펭귄맨’의 정체가 드러났다.

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8대 가왕 자리를 놓고 17대 가왕 ‘여전사 캣츠걸(이하 캣츠걸)’과 ‘남극신사 펭귄맨(이하 펭귄맨)’이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펭귄맨’은 3라운드에서 69표 얻어 30표를 받은 ‘고독한 사나이 레옹(이하 레옹)’을 꺾고 18대 가왕 후보에 올랐다. ‘펭귄맨’은 김종서의 ‘플라스틱신드롬’을 선곡해 흥겨운 록 무대를 선사해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캣츠걸’은 이에 맞서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불렀다. ‘캣츠걸’은 폭발적인 고음과 애절한 감성으로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경연 결과 압도적인 표 차이로 ‘캣츠맨’이 승리했다. ‘캣츠맨’은 이로써 2연속 복면가왕 자리에 올랐다. ‘캣츠맨’은 “더 엄청남 무대 준비해오겠다”고 짤막한 소감을 전했다. 반면 패배한 ‘펭귄맨’은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정체는 다른 아닌 남성 듀오 투빅의 지환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걸스데이의 민아가 럭셔리 백작부인의 정체로 밝혀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