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男, 재벌 2세 미혼女와 같이 근무하면 ‘존심 상한다’

입력 2015-12-07 08:56:05 | 수정 2015-12-07 08:56:05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혼인 재벌가 2세의 이성과 같은 직장에서 함께 근무하는데 대한 미혼남녀들의 인식은 어떨까?

미혼남성은 미혼의 재벌 2세 여성과 같은 직장에서 함께 근무하면 ‘자존심이 상할 것 같다’는 인식을 가진 반면 미혼 여성은 ‘썸씽(연인으로 발전)을 기대할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지난달 30일 ∼ 이달 5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32명(남녀 각 266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직장에서 미혼의 이성 재벌 2세와 같이 근무하면 어떤 영향이 있을까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31.2%가 ‘존심 상한다’고 답했고, 여성은 32.3%가 ‘썸씽(연인으로 발전) 기대’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이어 남성은 ‘근무의욕 향상’(28.2%) - ‘썸씽 기대’(24.1%) - ‘주눅 든다’(11.7%)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썸씽 기대 다음으로 ‘근무의욕 향상’(27.4%) - ‘주눅 든다’(19.2%) - ‘존심 상한다’(14.3%) 등의 순을 보였다.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는 “미혼남성은 감히 재벌 2세 여성에게 대쉬할 용기를 갖기 보다는 재벌 2세 여성에게 쏟아지는 주변의 관심 때문에 상대적으로 자존심이 상하게 된다”라며 “여성의 경우는 재벌 2세 남성과의 교제 및 결혼이 로망이므로 그 기회를 노리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