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창용 이어 오승환도…마카오 원정도박 의혹 '검찰 소환 예정'

입력 2015-12-07 09:29:37 | 수정 2015-12-07 09:29: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승환 원정도박 혐의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오승환 원정도박 혐의 /사진 = 한경DB


오승환 원정도박 혐의

투수 오승환(33)이 원정도박 의혹에 휩싸였다.

7일 한 매체에 따르면 오승환은 범서방파 계열의 광주송정리파 행동대장 이모씨(39·구속기소)가 운영하는 마카오 도박장에서 도박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소환 날짜를 통보하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전 삼성 라이온즈 투수 임창용(39)을 지난달 24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임창용은 이 씨가 운영하는 도박장에서 수억원대의 도박 혐의를 받았지만 검찰조사에서 이 중 일부인 수천만원대의 도박을 벌인 사실만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