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농약 사이다 사건] 박모 할머니, 거짓말 탐지기+블랙박스 영상 보니…'헉'

입력 2015-12-07 11:20:00 | 수정 2015-12-07 16:33: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농약사이다 할머니 농약사이다 할머니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농약사이다 할머니 농약사이다 할머니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농약사이다 할머니

상주 '농약사이다' 살인사건 국민참여재판이 시작됐다.

검찰과 변호인단은 7일 '농약사이다' 사건의 평결을 담당할 배심원 7명과 예비배심원 2명을 선정하고 대구법원 11호 법정에서 본격 재판에 들어갔다.

검찰은 '농약 사이다' 할머니인 박모(82) 씨의 주머니 등 21곳에서 살충제 성분이 나왔다고 입증했다. 이에 대해 변호인단은 진범이 스쿠터 손잡이에 살충제를 묻혀 놓았을 가능성을 제기했으며 직접 증거가 없다고 맞섰다.

앞서 박 씨는 수사 초기 거짓말탐지기 사용을 거부하기도 했다. 통합심리분석(행동분석, 심리생리검사) 결과에서는 '거짓반응'으로 나왔으며, 사건 당시 출동한 119구급대 블랙박스 영상에는 박 씨가 55분간 신고하지 않은 채 그냥 있던 장면이 찍혀 있었다.

한편 이번 국민참여재판은 역대 최장기로 11일까지 닷새간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