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대동 의원, 비서관 월급 상납 논란에 "그렇게 파렴치한 사람 아냐" 주장

입력 2015-12-07 16:19:21 | 수정 2015-12-07 16:1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대동 의원, 비서관 월급 상납 논란에 "그렇게 파렴치한 사람 아냐" 주장

박대동 의원, 비서관 월급 상납 논란 /MBN기사 이미지 보기

박대동 의원, 비서관 월급 상납 논란 /MBN


박대동 비서관 월급 상납 논란

새누리당 박대동 의원이 ‘비서관 월급 상납’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7일 박대동 국회의원은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서관 월급 상납 강요 논란에 대해 "모든 것이 제 부덕 때문이며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박대동 국회의원은 "특히 저를 믿고 성원해주신 북구 주민 여러분께 너무도 송구하고 죄스런 마음"이라며 "이번 일을 저 자신을 성찰하고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날 박대동 의원은 “저도 인간인지라 허물이 있지만,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그렇게 파렴치한 사람은 아니다”며 “월급을 내놓으라고 강압한 적은 없었으며 사실이 왜곡되거나 과장된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특히 “저는 (의혹을 제기한) 박 전 비서관을 아꼈고 가족같이 생각했던 사람”이라며 “퇴직 후 2년 가까이 지나고 경선과 공천을 앞둔 시점에서 왜 이렇게 하는지 솔직히 잘 모르겠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박대동 의원은 “개인적인 좌절은 제가 감당할 몫입니다만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북구 주민들의 소중한 꿈마저 좌절된다면 저로선 참기 힘든 일이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며 야권 등의 사퇴요구를 일축했다.

박대동 국회의원의 전직 비서관 박 모씨는 지난 4일 "(근무 당시) 박 의원이 월 120만원씩 내놓으라고 요구해 형편이 어렵다고 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너 여기 돈 벌러 왔느냐'는 것이었다"며 "13개월간 1500여만원을 송금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