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신민아, 한 이불 덮었다…"아찔한 스킨십"

입력 2015-12-08 22:16:24 | 수정 2015-12-08 22:16: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신민아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신민아/사진=kbs '오 마이 비너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신민아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신민아/사진=kbs '오 마이 비너스' 제공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신민아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과 신민아가 한 이불을 덮었다.

8일 '오 마이 비너스' 제작진은 소지섭과 신민아가 한 이불 속에 나란히 누워 달달한 애정행각을 벌이고 있는 스틸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설렘을 듬뿍 담은 눈빛으로 서로를 쳐다보는가 하면, 백허그를 한 채 잠을 자고 있다.

이날 촬영 현장에서는 소지섭과 신민아의 극세사 감정 연기가 빛을 발했다. 두 사람이 아찔한 동침 상황을 억누르는 섬세한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던 것. 소지섭과 신민아는 극중 점점 농도가 짙어지는 영호와 주은의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서로의 연기 동선을 체크하는가 하면, 좀 더 달콤한 장면을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주고받았다. 또한 여러 번의 리허설을 펼치며 호흡을 맞춘 끝에 연애 세포를 자극하는 꿀처럼 달콤한 투샷을 탄생시켰다.

제작진은 "소지섭과 신민아는 현장에서도 적극적으로 서로의 연기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호흡을 맞추고 있다"며 "두 사람 만의 독특한 사랑법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오 마이 비너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