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이하늬, 과거 충격 고백 "집안의 이단아였다"

입력 2015-12-08 07:49:40 | 수정 2015-12-08 07:49: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이하늬 냉장고를 부탁해 이하늬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이하늬 냉장고를 부탁해 이하늬 / 사진 = 한경DB


냉장고를 부탁해 이하늬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이하늬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고백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하늬는 과거 방송된 온스타일 '겟잇뷰티'에서 "질풍노도의 시기를 즐겨라. 나는 질풍노도의 시기를 누구보다 진하게 오랫동안 격었다고 생각한다. 열등감 있는 사람을 이해한다"며 "난 엄마, 언니와 같은 학교 같은 전공 같은 악기를 했다. 항상 넘을 수 없는 벽이 너무나 크게 있었다. 그걸 벗어나고 싶어도 벗어날 수 없었다. 그래서 굉장히 방황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중학교 때 백댄서를 하겠다고 집을 나가기도 하고 그래서 맞기도 엄청 맞았다. 태권도, 골프, 스킨스쿠버, 성악, 인라인 등 별걸 다 했다. 집안의 이단아, 미운오리새끼같은 존재였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그것이 나에게 엄청난 자양분이 됐다. 그런 열등감을 극복하지 못하고 있었다면 어떻게 됐을까. 여러분께 당부드리고 싶은건 여러분 스스로는 여러분이 가장 잘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7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가수 이승철과 배우 이하늬가 출연해 자신들의 냉장고를 공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