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영광·이성경·임주환, '브로커' 동반 캐스팅 '충무로 젊은피가 간다'

입력 2015-12-08 13:52:19 | 수정 2015-12-08 13:52: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광·이성경·임주환, '브로커' 동반 캐스팅 '충무로 젊은피가 간다'

김영광·이성경·임주환 영화 '브로커' 캐스팅기사 이미지 보기

김영광·이성경·임주환 영화 '브로커' 캐스팅


김영광·이성경·임주환 영화 '브로커' 캐스팅

지난 2012년 스릴러 영화 ‘공모자들’을 통해 데뷔, 긴박감 넘치는 연출력을 인정받으며 제33회 청룡영화제 신인감독상을 수상하고, 2014년 ‘기술자들’을 통해 작품성은 물론 흥행성을 입증한 김홍선 감독의 차기작 ‘브로커’(가제)가 캐스팅을 확정하고 2016년 1월 크랭크인한다.

‘브로커’는 정부 고위 관계자의 딸이 살해당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로 김홍선 감독과 ‘친구2’, ‘기술자들’을 제작한 제작진이 다시 뭉쳤으며, 주연으로 김영광, 이성경, 임주환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브로커’로 영화 첫 주연을 맡게 된 김영광은 매력적인 스타 변호사 최상민 역할로 분한다. 극 중 최상민은 국내 최고 로펌의 잘나가는 변호사로 이번 사건의 변호를 맡아 더욱 성숙해진 남자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신예 이성경은 극 중 최상민과 함께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는 열정적인 국선 전담 변호사 차연희 역할로 스크린 신고식을 치른다.

또한, 영화 ‘기술자들’에서 냉혹한 이실장 역으로 인상 깊은 모습을 보였던 임주환은 살해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보도국 PD 한성호 역을 맡아 김홍선 감독과 ‘기술자들’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한편, 캐스팅을 확정 지은 영화 '브로커'는 2016년 초 크랭크인해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