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용하에게 아직도 미안…" 김형석, 사과한 까닭은

입력 2015-12-09 08:23:32 | 수정 2016-10-26 23:27:1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용하에게 아직도 미안…" 김형석, 사과한 까닭은

故 박용하. '슈가맨'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故 박용하. '슈가맨' 캡처


'슈가맨' 박용하-서지원

'슈가맨'이 유명을 달리한 가수 박용하와 서지원의 추억을 꺼냈다.

8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선 박용하를 대신해 '처음 그날처럼'의 작곡가 김형석이 무대에 올라 피아노 연주를 선보였다.

김형석은 "오랜만에 피아노로 쳐봤다"며 "박용하를 화면을 통해 보고 콘서트에서 함께 연주한 느낌을 받았다. 보고 싶다"고 말했다.

서지원의 무대에는 '내 눈물 모아'의 작곡가 정재형이 피아노를 연주했다. 정재형은 노래 도중 마이크를 관객에게 돌렸고, 린을 포함한 관객들은 눈물을 흘리며 서지원의 노래 가사를 읊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형석과 정재형은 박용하, 서지원과 얽힌 자신들의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김형석은 "원래 '처음 그날처럼'은 박용하의 노래가 아니었다"며 "성시경이나 신승훈에게 의뢰를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박용하의 앨범도 함께 프로듀싱 중이었는데, 박용하가 데모 테이프를 가져갔다. 정말 열심히 연습을 해왔는데, 그런 경우가 없었다"고 활짝 웃었다.

그는 박용하에 대해 "굉장히 착하고 순수하다"며 "내게 2, 3집 작업도 부탁하기에 다른 작곡가들도 만나야 음악이 풍부해진다고 답했더니, 박용하는 착해서 서운한 표정을 짓더라"고 말을 이었다.

그게 김형석과 박용하의 마지막이었다.

그는 "내 성격 때문에 박용하에게 '그게 아니야'란 말을 못 해줬다"며 "이후 녹음 하러 미국에 있을 때 박용하의 부고를 들었다. 아직도 그때 그 얘기를 못해준 게 굉장히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정재형은 "서지원은 내가 작곡가로서 처음 받은 의뢰인이었다"며 "누군가를 위해 곡을 써보긴 처음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실 서지원은 아픈 손가락"이라며 "오늘 많이 치유된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려 모두를 숙연하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