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이 故 서지원·박용하를 기리는 방법

입력 2015-12-09 09:19:45 | 수정 2015-12-09 13:23: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슈가맨'이 故 서지원·박용하를 기리는 방법

'슈가맨' 故 서지원·박용하기사 이미지 보기

'슈가맨' 故 서지원·박용하


슈가맨 서지원 박용하

지난 8일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은 고인이된 박용하, 서지원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박용하를 대신해 ‘처음 그날처럼’의 작곡가 김형석이 무대에 올라 피아노 연주했다. 이 곡은 드라마 '올인'의 메인주제곡으로 박용하가 'Who'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던 노래.

이어 작곡가 정재형이 등장해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를 연주하기 시작했다.

정재형은 조근조근한 목소리로 연주를 시작하다 이내 눈물을 참지 못했다. 그가 관객들을 향해 "우리 다 같이 할까요?"라고 말하자 무대는 관객들의 목소리로 일제히 채워졌다.

유희열은 “정재형 씨가 콘서트 때마다 이 노래를 피아노 하나로 부른다. 매번 잘 못 부르는데, 함께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며 관객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정재형과 김형석은 두 가수와의 특별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김형석은 “원래 ‘처음 그날처럼’은 용하 씨가 부를 노래가 아니었다. 용하 씨 앨범도 같이 프로듀싱 중이었는데, 용하 씨가 노래의 데모 테이프를 가져갔다. 정말 열심히 연습을 해왔더라. 또 잘 어울렸었다. 그런 경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재형은 “지원 씨와는 방송에서 MC를 같이 하고 있었다. 방송 끝나고 나서 ‘정말 형 곡 받고 싶다’고 얘기를 했다. 내가 작곡가로서 처음 받은 의뢰였다. 녹음실 한 편에서 지원이의 노래를 듣고 깜짝 놀랐다. 노래를 너무 잘했고, 톤도 좋았다. ‘내가 더 정말 열심히 써 볼게’라고 했다. 누군가를 위해 (곡을) 처음 써본 거다”라고 고백했다.

잠시 머뭇거린 정재형은 서지원에 대해 “아픈 손가락이다. 꺼내놓고 아파할 수도 없다. 오늘 많이 치유된 거 같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