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아담 드라이버 "대규모 작품이라 기대와 두려움 컸다"

입력 2015-12-09 11:27:49 | 수정 2015-12-09 11:57: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한예진 기자 ] '스타워즈' 신작의 주역인 할리우드 배우 아담 드라이버가 촬영 이후 소감을 전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 볼룸에서 열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J.J. 에이브럼스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가 참석했다.

이날 아담 드라이버는 "대규모의 작품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기대와 두려움이 있었다"며 "하루하루 진실된 순간들이 모여서 이러한 대작이 탄생했다. 대규모 예산의 영화이지만 촬영할 때에는 다른 작품들과 매우 비슷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저녁 8시부터 논현동 클럽 옥타곤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 등이 출연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는 1977년부터 오랜 역사와 세계적인 팬덤을 자랑하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7번째 작품으로 오는 12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