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존 보예가 "돈 벌고 이기적인 캐릭터, 나와 비슷"

입력 2015-12-09 11:51:00 | 수정 2015-12-09 11:52: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한예진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존 보예가가 자신의 성격을 언급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 볼룸에서 열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J.J. 에이브럼스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가 참석했다.

이날 존 보예가는 "이번 캐릭터에 큰 매력을 느꼈다 가장 인간적인 캐릭터이기 때문"이라며 "실제로 나처럼 반응하는 캐릭터가 가장 좋다. 자신의 생명을 가장 소중히 여기고 돈을 벌며 이기적인 부분이 나와 비슷하고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저녁 8시부터 논현동 클럽 옥타곤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 등이 출연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는 1977년부터 오랜 역사와 세계적인 팬덤을 자랑하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7번째 작품으로 오는 12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