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데이지 리들리 "아시아 친근해" 한국 사랑 언급

입력 2015-12-09 12:10:45 | 수정 2015-12-09 14:37: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스타워즈 데이지 리들리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스타워즈 데이지 리들리 / 사진 = 변성현 기자


스타워즈 데이지 리들리

[ 한예진 기자 ] 할리우드 배우 데이지 리들리와 J.J. 에이브럼스 감독이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CGV에서 열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J.J. 에이브럼스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가 참석했다.

이날 데이지 리들리는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아시아에 대한 공감대와 친근감이 있다. 이 작품으로 여러분을 뵙게 돼 영광이고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 J.J. 에이브럼스 감독은 "내가 꼭 한국에 오고 싶다고 요청했다. 한국 관객들 뿐만 아니라 기자분들도 긍정적이고 따뜻하다. 좋은 질문들을 많이 해주시고 오늘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한국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감독과 배우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저녁 8시부터 논현동 클럽 옥타곤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 등이 출연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는 1977년부터 오랜 역사와 세계적인 팬덤을 자랑하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7번째 작품으로 오는 12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