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 정재형, 알고보니 '내 눈물 모아' 원곡자 "서지원 트라우마, 치유된 것 같다"

입력 2015-12-09 13:41:10 | 수정 2015-12-09 13:41: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슈가맨' 정재형, 알고보니 '내 눈물 모아' 원곡자 "서지원 트라우마, 치유된 것 같다"

슈가맨 서지원 정재형기사 이미지 보기

슈가맨 서지원 정재형


슈가맨 서지원 정재형

故 서지원의 히트곡 '내 눈물 모아'를 작곡한 정재형이 서지원에 대한 그리움을 토로했다.

지난 8일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은 고인이된 박용하, 서지원 편이 방송됐다.

작곡가 정재형이 등장해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를 연주하기 시작했다.

정재형은 조근조근한 목소리로 노래를 시작하다 이내 눈물을 참지 못했다. 그가 관객들을 향해 "우리 다 같이 할까요?"라고 말하자 무대는 관객들의 목소리로 일제히 채워졌다.

유희열은 “정재형 씨가 콘서트 때마다 이 노래를 피아노 하나로 부른다. 매번 잘 못 부르는데, 함께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며 관객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정재형은 “지원 씨와는 방송에서 MC를 같이 하고 있었다. 방송 끝나고 나서 ‘정말 형 곡 받고 싶다’고 얘기를 했다. 내가 작곡가로서 처음 받은 의뢰였다. 녹음실 한 편에서 지원이의 노래를 듣고 깜짝 놀랐다. 노래를 너무 잘했고, 톤도 좋았다. ‘내가 더 정말 열심히 써 볼게’라고 했다. 누군가를 위해 (곡을) 처음 써본 거다”라고 고백했다.

잠시 머뭇거린 정재형은 서지원에 대해 “아픈 손가락이다. 꺼내놓고 아파할 수도 없다. 오늘 많이 치유된 거 같다”고 털어놨다.

서지원은 1994년 ' 또 다른 시작'으로 데뷔해 감미로운 미성, 귀공자풍 마스크로 현재의 아이돌과 같은 인기를 끌었다.

1996년 1월 1일, 2집 발표를 앞두고 있던 서지원은 자택에서 돌연 목숨을 끊었다. 고작 스무살의 나이였다. 유서에는 2집 발표에 대한 부담과 가정사에 대한 고민이 담겨 있었다.

서지원이 세상을 떠난 후 그가 우려했던 2집이 발표됐다. 수록곡인 '내 눈물 모아', '아이 미스 유' 등은 가요 순위 차트 1위를 차지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