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 마이 비너스’ OST 소지섭-신민아 러브테마곡 ‘신의 한수’였다

입력 2015-12-09 14:51:07 | 수정 2015-12-09 14:51: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감성 보컬리스트 테이가 참여한 ‘오 마이 비너스’ OST가 드라마를 수놓았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 / 연출 김형석 이나정) 8회 방송에 삽입된 테이의 ‘내가 있을게’가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첫눈을 함께 보고 싶어 김영호(소지섭 분)의 방을 찾은 강주은(신민아 분)이 무릎 통증에 고통스러워하는 영호를 발견해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이 장면에서 흘러나온 테이가 부른 ‘내가 있을게’는 드라마 70분 동안 주요 장면에 배경음악으로 삽입되며 두 사람의 애틋한 멜로 라인에 힘을 실었다.

주인공 소지섭와 신민아의 러브 테마곡 ‘내가 있을게’는 주은을 바라보는 영호의 마음을 대변한 곡으로, 감미로운 멜로디와 아름다운 가사에 테이의 호소력 깊은 보이스가 더해져 드라마의 감동을 극대화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방송을 통해 선공개된 테이의 ‘내가 있을게’는 곡에 대한 정보가 아직 없는 상황에서도 포털사이트에 ‘오 마이 비너스 OST 테이’ 등의 연관 검색어를 생성하며 그가 명품 보컬리스트임을 입증했다.

한편, 테이는 오는 12월 24일 종각역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5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가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