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한상균 은신처 조계사에 기동대 배치…조계종 "한국 불교 짓밟겠다는 것"

입력 2015-12-09 15:45:28 | 수정 2015-12-09 15:45: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찰, 한상균 은신처 조계사에 기동대 배치…조계종 "한국 불교 짓밟겠다는 것"

경찰 조계종 조계사 /MBC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경찰 조계종 조계사 /MBC 방송화면


경찰 조계사 조계종

서울 종로구 조계사 관음전 건물에 피신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경찰 체포가 임박하면서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경찰은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오후 4시까지 자진 출두하지 않으면, 경내에 진입해 체포영장을 집행하겠다고 9일 밝혔다.

조계사 측은 이날 한상균 위원장 자진출두 시한을 30여분 앞두고 관음전 건물을 봉쇄하고 조계사 경내를 연결하는 구름다리도 해체했다.

경찰은 현재 수사관과 기동대 등 600여 명을 조계사 주변에 배치해놨는데, 영장 집행 작전이 벌어지면 400명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민노총도 이에 맞서 오후 4시까지 수도권 조합원 200여 명이 조계사 주변에 집결해 육탄방어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인 일감 스님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발표문을 내고 “조계사에 대한 공권력 투입은 조계종, 나아가 한국불교를 또다시 공권력으로 짓밟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며 “법 집행을 명분으로 경찰 병력이 조계사를 진입하는 우를 범하지 않도록 신중에 신중을 기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