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조계사 측과 충돌…'육탄방어' 벌이던 신도·직원들 끌려나와

입력 2015-12-09 16:27:06 | 수정 2015-12-09 16:27: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찰, 조계사 측과 충돌…'육탄방어' 벌이던 신도·직원들 끌려나와

경찰 조계종 조계사 /MBC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경찰 조계종 조계사 /MBC 방송화면


서울 종로구 조계사 관음전 건물에 피신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경찰 체포가 오늘(9일) 오후 5시로 예정됐다.

경찰은 이날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이 자진출두하지 않을 경우 오후 5시께 체포영장을 집행하겠다는 최후통첩을 보냈다.

조계사 측은 한상균 위원장 자진출두 시한을 앞두고 조계사 경내를 연결하는 구름다리를 해체하고 관음전 건물을 봉쇄하는 등 경찰의 진입을 막고 있다.

경찰은 현재 수사관과 기동대 등 600여 명을 조계사 주변에 배치한 상태다. 영장 집행 작전이 벌어지면 400명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경찰은 한 위원장이 피신한 관음전 진입로를 확보하는 과정에서 조계사 측과 몸싸움을 벌였다.

4시 20분경 조계사 측은 스님 3명과 신도 몇 명을 빼고는 경찰에 의해 전부 끌려 나온 상황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인 일감 스님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발표문을 내고 “조계사에 대한 공권력 투입은 조계종, 나아가 한국불교를 또다시 공권력으로 짓밟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며 “법 집행을 명분으로 경찰 병력이 조계사를 진입하는 우를 범하지 않도록 신중에 신중을 기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