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승환 이럴수가!' 마카오 원정도박 혐의 일부 시인…日 현지 반응은?

입력 2015-12-09 16:35:44 | 수정 2015-12-09 16:35: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승환 이럴수가!' 마카오 원정도박 혐의 일부 시인…日 현지 반응은?

오승환 원정도박 혐의 일부 인정  /사진=엑스포츠뉴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오승환 원정도박 혐의 일부 인정 /사진=엑스포츠뉴스 제공


오승환 원정도박 혐의 일부 인정

오승환(33, 한신타이거즈)이 해외 원정도박 혐의 일부를 시인했다.

오승환은 9일 오전 7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로 소환돼 5시간 가량 검찰조사를 받았다.

오승환은 이날 조사에서 "수억 원 상당의 칩을 빌린 것은 맞지만, 실제 도박 횟수와 액수는 많지 않다"고 진술했다.

일본의 매체에 따르면 한신 타이거즈는 오승환의 검찰조사에 대한 긴급회의를 열었다.

한신 측은 오승환의 원정도박이 사실일 경우 야구협약에 저촉되기 때문에 다른 선수를 구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환은 범서방파 계열의 광주송정리파 행동대장 이모씨(39·구속기소)가 운영하는 마카오 도박장에서 도박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