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J.J.에이브럼스 "스타워즈, 강력한 힘과 아우라 느껴져"

입력 2015-12-09 17:24:27 | 수정 2015-12-09 17:2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한예진 기자 ] J.J. 에이브럼스 감독이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 볼룸에서 열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J.J. 에이브럼스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가 참석했다.

이날 J.J. 에이브럼스 감독은 "미션임파서블, 스타트랙 등 여러가지 시리즈물의 감독을 했기 때문에 스타워즈라는 새 시리즈물은 회의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이 작품은 '스타워즈'이기 때문에 강력한 힘과 후광, 아우라가 느껴졌다. 그만큼 수 많은 사람들에게 중요한 작품이라 생각한다. 제작자인 캐슬린 케네디와 이야기하면서 이 스토리가 얼마나 매력적인지에 대해 느끼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가 알고 있는 우주 공간 안에 새로운 캐릭터들을 만들어가며 소망과 희망, 잠재력을 퍼트릴 수 있는 기대감을 가져 감독직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저녁 8시부터 논현동 클럽 옥타곤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아담 드라이버 등이 출연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는 1977년부터 오랜 역사와 세계적인 팬덤을 자랑하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7번째 작품으로 오는 12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