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비킴, 3년만의 단독 콘서트 "음악만이 팬 성원에 보답"

입력 2015-12-10 06:31:00 | 수정 2015-12-10 06:3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3년만에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는 '소울 대부' 바비킴이 진정성 있는 음악과 무대만이 팬의 성원에 보답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지난 달 부터 경기도 고양시의 한 연습실에서 단독 콘서트 준비에 비지땀을 흘리고 있는 바비킴은 "각혈하는 심정으로 공연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공연장에서 팬들과 진심 어린 소통을 통해 그간의 성원에 보답하고 싶다"고 밝혔다.

최근 바비킴의 소속사 오스카ent 측은 "바비킴의 복귀에 큰 힘을 주신 팬들을 위헤 음악인으로서 '초심'으로 돌아가 소극장 공연으로 팬들과 만난다"고 밝힌 바 있다.

바비킴의 소극장 콘서트 '마이크'는 오는 12월 25일부터27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섬유센터 3층 이벤트홀에서 3일간 열릴 예정이다. 또한 이번 콘서트 '마이크'는 지난 2012년 이후 약 3년만에 열리는 단독 콘서트로 독보적인 그의 목소리를 마음껏 발휘해 소울 뮤직의 진수를 선보이고 팬들과 가까운 곳에서 함께 진솔한 음악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 가요계에서 독보적인 바비킴의 목소리, 사랑과 인생을 투영한 음악을 오랫동안 기다려 온 팬들에게 선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며 준비에 임할 예정이다.

한편, 바비킴의 소극장 콘서트 '마이크'는 오는 12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