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승환 소환조사, 원정도박 혐의 인정…"수억원 상당의 칩 빌렸다"

입력 2015-12-09 21:45:07 | 수정 2015-12-09 21:45: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승환 검찰 소환 오승환 검찰 소환/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오승환 검찰 소환 오승환 검찰 소환/사진=한경DB


오승환 소환조사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프로야구 선수 오승환(33)이 원정도박 혐의를 일부 시인했다.

9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심재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7시께 오승환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마카오에서 원정도박을 했는지 추궁했다.

소환조사를 받은 오승환은 지난해 11월 전 삼성라이온즈 동료 임창용(39)과 마카오 카지노 VIP룸에서 거액의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승환은 검찰 소환조사에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임창용 선수와 함께 지난해 11월말 마카오에서 수억원 상당의 칩을 빌려서 도박을 벌인 혐의를 인정했다.

검찰 조사에서 오승환은 수억원 상당의 칩을 빌린 것은 맞지만 실제 도박 횟수와 액수는 많지 않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승환은 5시간가량 조사받고 낮 12시께 귀가했다.

검찰 관계자는 "오승환을 다시 부를 필요성은 적어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하는 오승환은 검찰 조사를 위해 지난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메이저리그 진출을 계획하고 있던 오승환의 야구인생도 검찰 소환조사로 인해 빨간 불이 켜졌다.

오승환은 메이저리그 구단과의 협상을 위해 미국에 머물렀으나, 검찰 소환조사가 이뤄지면서 지난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환이 실형을 받지 않는 한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데 행정적인 걸림돌은 없지만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도덕성에 이미 흠집이 크게 난 선수를 영입하는데 주저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