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훈훈한 미소 인증샷…"여심 취향저격"

입력 2015-12-09 21:50:13 | 수정 2015-12-09 21:50: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사진=sbs '리멤버 아들의 전쟁'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사진=sbs '리멤버 아들의 전쟁' 제공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리멤버-아들의 전쟁' 유승호의 훈훈한 미소가 공개돼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9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이하 리멤버)’에서 유승호는 자신이 가진 절대기억력을 이용해 억울한 살인누명을 쓴 아버지 재혁(전광렬 분)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진우역을 맡아 열연할 정이다.

특히 그는 캐릭터에 따라 18세부터 23세까지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인데, 이에 따라 극 초반에는 '공부의 신' 이후 5년만에 교복을 입고 등장하게 된다. 그런 그가 교복을 입고 촬영하는 와중에 여심을 사로잡는 미소를 대거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우선 그는 촬영을 준비하는 동안 손가락으로 브이(V)자를 선보이며 '리멤버'의 흥행을 기원하더니 이내 나무 뒤에 숨어서는 장난을 치기도 했다. 또 촬영당시에는 핸드폰을 들고 화상통화 장면에서 다시 한 번 미소를 선보였다.

SBS드라마 관계자는 "유승호가 첫 지상파 드라마 복귀작인 '리멤버'에 온 힘을 쏟으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며 "이번 작품을 통해 이같은 미소뿐만 아니라 슬픔에 대한 표출과 절제, 그리고 분노폭발 등 연기팔색조의 매력을 여실히 선보이면서 시청자의 심금을 제대로 울릴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는 절대기억력을 가진 천재 변호사가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는 내용을 그리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