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권오중, 19금 토크부터 반전 부성애까지…'미친 존재감'

입력 2015-12-10 08:50:16 | 수정 2015-12-10 08:50: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권오중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권오중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라디오스타 권오중

배우 권오중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미친 존재감을 드러냈다.

권오중은 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내 아내의 나이를 묻지 마세요' 특집에 출연해 '19금 토크의 달인'다운 아찔한 수위의 발언과 아이를 사랑하는 깊은 부성애를 드러내며 다양한 매력들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암암리에 활약했던 권오중은 "나는 사실 예능 울렁증이 있다"라며 오프닝부터 반전 고백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부부가 사랑을 나누는데 낮을 선호한다"라며 "되도록 우리 집에는 12시 이후에 와달라"는 솔직 발언으로 금세 스튜디오를 후끈하게 만들었다.

또 6살 연상의 아내를 ‘흑야생마 같은 여자’라고 표현하는 가 하면, "아내와 연애 시절 차 안에서 너무 오래 있어 경찰에 연행된 적 있다"는 에피소드부터 아내와 결혼 18년차임에도 여전히 뜨거운 부부관계까지 수위를 넘나드는 발언과 방송에 절대 나갈 수 없는 위험천만한 멘트로 천하의 김구라까지 당황케 했다.

또 이 같은 아찔한 발언과는 달리, 권오중은 이날 아들에 대한 애틋한 사랑과 지극한 부성애를 드러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권오중은 "아들이 과거 죽을 수도 있는 병에 걸린 적이 있는데 그때 '평생 봉사하면서 열심히 살겠다'고 기도를 했다. 다행히도 생각했던 위험한 병은 아니었고 그 때부터 모든 일을 아들에게 맞춘다"고 고백했다.

특히 육아를 위해 드라마 '환상의 커플' 출연 제의를 거절하고, 아이의 치료를 위한 식이요법을 배우기 위해 '식객' 출연을 결정했다는 사실도 밝히는 등 19금 이미지에 가려져 있던 남다른 부성애를 전해 시선을 모았다.

한편 인간적인 매력으로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킨 배우 권오중은 내년 초 드라마를 통해 안방 극장에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