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걸그룹 오마이걸, 美 공항서 7시간 넘게 발 묶여…무슨 일이?

입력 2015-12-10 12:29:00 | 수정 2015-12-10 14:23: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마이걸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오마이걸 / 사진 = 변성현 기자


오마이걸

8인조 걸그룹 오마이걸이 미국 공항에서 7시간 넘게 억류 중인 사실이 전해졌다.

10일 한 매체에 따르면 오마이걸은 새 앨범 재킷 촬영 차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했으나 공항 출입국관리소를 통과한 뒤 세관 검사에서 문제가 돼 7시간 넘게 입국하지 못하고 있다.

오마이걸의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 측은 "출입국관리소는 통과했는데 촬영에 필요한 다량의 의상과 물품 등이 세관 검사에서 문제가 된 것 같다"는 입장이다.

한편 오마이걸은 지난 4월 데뷔해 최근 두 번째 앨범 '클로저'(CLOSER)로 활동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