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수 한혜진, 남편과 부동산 사기 혐의…"30억대 사기당했다" 충격

입력 2015-12-10 10:54:13 | 수정 2015-12-10 10:54: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수 한혜진 남편 사기혐의 / 사진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한혜진 남편 사기혐의 / 사진 = SBS 방송 캡처


가수 한혜진

가수 한혜진 남편 허모 씨에게 부동산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피해자 이모 씨는 10일 오전 한경닷컴에 "의류관련 중소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저는 지난 2012년 지인을 통해 알게된 가수 한혜진 씨 부부와 친해졌고 그 후 여러차례 만나다 투자 관련 제의를 받고 사기를 당했다"며 "친분을 믿고 투자개발계획을 믿고 35억원이 넘는 금액을 넘겼지만 모든 것이 거짓말이었다는 것을 알게됐고 돈을 돌려받으려고 했지만 돌아온 것은 없어 형사 민사 소송을 모두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해결된 일이 전혀 아니고 현재 재판 중이라 사건 검색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직접 확인해 본 결과 해당 사건은 현재 의정부지방법원에서 공판이 진행 중이다.

허 씨와 관련된 형사재판은 오는 14일 오후 2시 의정부지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