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녀의 성' 최동미, '그녀는 예뻤다' 차도녀 이미지서 변신

입력 2015-12-10 15:05:00 | 수정 2015-12-10 15:0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는 14일 첫 방송될 SBS의 새 일일드라마 <마녀의 성>에서 긍정 여신 오단별 (최정원 분), 단별의 시모 양호덕(유지인 분)과 함께 돌싱 3인방으로 출연하는 공세실 역의 신동미가 찜질방에서 파격 비주얼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전작 <그녀는 예뻤다>에서 세련되고 능력 있는 에디터 역으로 도시적인 매력을 발산했던 신동미는, 이번 <마녀의 성> 촬영 현장에서 찜질방 패션의 특징인 양머리 수건과 헐렁한 옷차림으로 동네 아주머니들과 수다를 떠는 등 솔직하고 자유분방한 호덕의 딸 공세실로 완벽 변신하여 자연스러운 표정 연기로 몰입을 높였다.

어수선한 퍼머 머리에 화장기 없는 얼굴로 공세리 캐릭터에 몰입한 신동미의 호연에 제작진들도 크게 만족했다는 후문.

직설적이고 자기애가 강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돌싱녀 공세실이 어떤 인생 스토리를 만들어 갈 지, 최정원, 유지원과 어떤 갈등과 케미를 만들어갈 지 벌써부터 시청자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마녀의 성’은 ‘청담동 스캔들’, ‘당신의 여자’ ‘별을 따다 줘’’를 연출한 정효 PD와 ‘열애’ ‘내 딸 꽃님이’ ‘당돌한 여자’ 등을 집필한 박예경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드는 작품으로, 돌싱이 된 시어머니, 며느리, 시누이가 한 집에서 좌충우돌한 끝에 서로에 대한 이해와 애정으로 갈등을 극복해 나가는 이야기이다.

SBS 새 일일드라마 <마녀의 성>은 12월 14일 월요일 저녁 7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