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 유승호-전광렬, 첫방서 명품오열 연기…'몰입도 최고'

입력 2015-12-10 13:28:01 | 수정 2015-12-10 13:2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멤버 첫방 유승호 / 사진 = SBS기사 이미지 보기

리멤버 첫방 유승호 / 사진 = SBS


리멤버 첫방 유승호

SBS 수목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제작 로고스필름)에서 유승호와 전광렬의 명풍오열 장면이 순간최고 시청률 11.9%를 기록했다.

9일 첫방송된 ‘리멤버-아들의 전쟁’(이하 ‘리멤버’)은 서진우(유승호 분)와 아버지 서재혁(전광렬 분)이 각각 변호사와 사형수로 마주하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시간은 4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가고 둘은 단란한 부자의 정을 나누며 하루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이어졌다.

하지만, 재벌 3세 남규만(남궁민 분)의 파티 당시 노래를 부르던 정아(한보배 분)가 시체로 발견되고, 당시 시체를 발견했던 재혁은 오히려 가해자로 몰리면서 본격적인 스토리가 시작되었다. 이때 재혁은 기억력을 잃어가는 모습을 선보여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는데, 후반부에는 교도소에서 유리하나 사이를 두고 오열하는 진우와 재혁의 모습에서는 순간최고시청률 11.9%까지 치솟은 것이다.

당시 진우는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재혁을 향해 “미안해하지 마. 괜찮아. 이제 괜찮아”라며 뜨거운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눈물샘도 자극했다.

무엇보다도 방송시작 당시 5.4%로 시작한 드라마의 시청률 그래프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상승세를 탔고, 마지막에 이르러 12% 턱밑까지 도달하면서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기에 충분했다.

SBS드라마 관계자는 “‘리멤버’가 드디어 포문을 열었고, 특히 극중 부자관계인 유승호씨와 전광렬씨의 명품오열장면에서는 단숨에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으며 순간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라며 “이제 2회부터는 아버지 재혁을 살리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는 진우의 모습, 이와중에 그가 인아와 인연을 맺어가는 모습도 기대해달라”라고 부탁했다.

한편, ‘리멤버’는 절대기억력을 가진 천재 변호사가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는 내용을 그리는 휴먼 멜로 드라마로, 유승호, 박민영, 박성웅, 전광렬, 남궁민, 정혜성, 이원종, 이시언, 엄효섭, 정인기, 박현숙, 맹상훈, 송영규 등 명품배우들이 총출동한다. 2회는 12월 10일 목요일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