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녀의 성] 이해인 "이번에도 악녀, 너무 미워하지 마세요"

입력 2015-12-10 15:32:07 | 수정 2015-12-10 16:51: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녀의 성] 이해인 "이번에도 악녀, 너무 미워하지 마세요"
마녀의 성 이해인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마녀의 성 이해인 /사진=변성현 기자



'다섯손가락'에서 눈도장을 받았던 이해인이 '마녀의 성' 문희재 역으로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린다.

10일 서울 목동 SBS에서 일일드라마 '마녀의 성'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주연배우 최정원, 서지석, 이해인, 신동미, 데니안이 참석했다.

이해인 “공백기간이 있었다. 한 가지에 푹 빠져 살고 싶었다. 때마침 좋은 시기에 좋은 감독, 배우들을 만나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해인은 품격있고 세련된 외모의 상속녀 문희재 역을 맡았다. 그는 "악녀로 변하는 역이다. 너무 미워하지 말아달라"라고 첫 인사를 전했다.

이해인이 보는 문희재라는 캐릭터는 어떤 인물일까. 그는 "기존에 악녀 역을 많이 맡아왔다. 그들은 의도를 가지고 악행을 했지만 문희재에게는 '사랑'이라는 감정이 제일 중요하다. 여자로서 당연히 나올 수 밖에 없는 질투와 미움이 베이스에 있다. 여성시청자들의 공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해인은 이날 예전의 풋풋하고 싱그러운 모습이 상상이 되지 않을 정도로 성숙한 이미지를 선보여 취재진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그는 "항상 숏컷트에 보이시한 모습만 고수했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여성스러운 모습을 선보이게 됐다"며 "긴 머리를 하나로 묶은 것은 데뷔 후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마녀의 성’은 ‘청담동 스캔들’, ‘당신의 여자’ ‘별을 따다 줘’ 를 연출한 정효 PD와 ‘열애’ ‘내 딸 꽃님이’ ‘당돌한 여자’ 등을 집필한 박예경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드는 작품이다.

인생의 벼랑 끝에 몰린 돌싱이 된 시어머니, 며느리, 시누이가 한 집에서 좌충우돌한 끝에 서로에 대한 이해와 애정으로 갈등을 극복해 나가는 이야기이다.

'마녀의 성'은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