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건강미녀 예정화, 인테리어병에 걸렸다?

입력 2015-12-10 15:21:00 | 수정 2015-12-10 15:2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방송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건강미인 예정화가 JTBC ‘헌 집 줄게 새 집 다오’(이하 ‘헌집새집’) 촬영 후 인테리어 병에 걸렸다?

신개념 인테리어 실용서로 떠오를 ‘헌집새집’은 스튜디오에 그대로 옮겨온 스타의 방을 연예인과 디자이너들이 한 팀을 이뤄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180도 바꿔주는 대결 방식의 프로그램. 이에 첫 번째 의뢰인으로 나선 예정화가 확 바뀐 방 안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헌집새집’에 고마움을 표했다.

먼저 예정화는 “마치 알라딘의 양탄자에 내 집을 태워 그대로 옮겨다 놓은 것 같았다. 방송국 개국 이래, 집을 그대로 가져와 인테리어 매치를 하는 방송은 처음이고 첫 게스트로 출연하게 돼 너무 영광이었다. 사실 누추한 집을 어떻게 공개할까 부끄러움부터 앞섰지만 평소 관심 있던 셀프 인테리어를 직접 배우고 해볼 수 있다는 점에 매료됐다”며 “‘요즘 방송은 진정성이 생명이야’라고 합리화를 하며 저의 본 모습을 그대로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하고 즐겁게 임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녀는 “애프터 촬영 전까지 어떻게 바뀔지 상상이 안 갔다. 디자이너 분들이 알려준 비법을 토대로 꾸며놓으니 집이 넓어 보이는 효과, 무엇보다 수납장 하나로 집이 말끔히 정리돼 신세계를 경험하게 됐다”고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예정화는 셀프 인테리어를 향한 남다른 애착도 보였다. “인테리어에 그냥 관심이 있는 정도였는데 촬영 후 인테리어병이 걸려서 미칠 지경이다. 배운 기술들에 너무 재미가 들려서 요새 집에서 하루 종일 이것저것 만들어내는 생각지도 않던 새로운 취미가 생기게 됐다”고 밝힌 것.

“단순히 인테리어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눈과 마음을 즐겁게 하고 있다. 하는 일까지 모두 잘 될 것만 같아 기분이 너무 좋다. 격렬하게 집 밖으로 나가기 싫게 만든 ‘헌집새집’ 팀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해 그녀의 집이 과연 어떻게 바뀌었을지 관심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예정화를 인테리어 사랑꾼으로 만든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헌 집 줄게 새 집 다오’는 오늘(10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