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실력파 뮤지션 박원, '유재하 가요제 대상' 경연곡 화제

입력 2015-12-10 15:29:00 | 수정 2015-12-10 15:2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실력파 뮤지션 박원이 코드 3개를 사용, 유재하 가요제에서 대상을 받아던 과거가 화제가 되고있다.

토탈 엔터테인먼트 메이크어스가 발굴해낸 1호 가수 박원의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전 당시 경연곡인 'Like A Woner'가 '3코드의 미학'으로 만들어진 곡으로 밝혀지면서 박원의 음악성이 다시 한번 재조명을 받고 있다.

지난 11월 12일 첫 솔로 데뷔 앨범 'Like A Wonder'를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 중인 박원의 곡 'Like A Wonder'는 오직 세개의 코드를 사용해 만든 곡이다. 2008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전 당시 기타를 제대로 칠 줄 모르던 박원은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 출전을 위해 '가요대백과사전'을 보고 독학한 기타 연주로 출전했다. 이어 'F#m-A7-B' 단 세 코드만 사용해 작곡, 군 생활 당시 메모했던 가사를 붙여 완성한 'Like A Wonder'로 대상을 거머쥐으며 천재적인 감각을 드러냈다. 특히 틀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분방한 그의 음악에 가요계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박원은 지난 해 10월 출연했던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음악에 첫 발을 내딛게 된 이 여담을 밝혔고 이에 MC 윤종신은 "쉬운 코드로 작곡하는 것이 정말 어려운 것"이라며 말했고 MC 김구라 역시 대중문화 평론가 임진모가 '3코드의 미학'이라고 말해 그의 천재성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였다는 후문이다.

박원은 "학교 동아리 활동할 땐 누가 기타를 쳐주면 노래만 불렀고, 신입생 때는 선배들한테 혼나 함부로 악기를 잡지도 못했다. 단 세개의 코드를 사용한 곡이 대상까지 탈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현재 첫 솔로활동을 하면서 자유롭게 내 자신의 음악을 하고 있다. 많은 사랑 바란다"고 전했다.

박원은 지난 2008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음악에 입문했다. 이후 2010년 그룹 원모어찬스 디지털 싱글 'One more Chance'로 가요계 본격적으로 발을 내딛었고 다양한 공연, OST 참여 등 꾸준한 음악 활동을 해왔다. 또한, 라디오 고정게스트로의 활약과 예능 프로에도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이기도 했다. 특히 앨범 발매 전에는 소속사 메이크어스 본사에서 정지영 아나운서가 직접 진행하는 음악감상회를 통해 정규 1집 앨범을 선보이며 기대를 모았다. 또한, 그의 달콤한 노래와 목소리는 여심을 사로잡으며 일명 '현실 남친'이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한편, 박원은 첫 솔로 정규 1집 앨범 'Like A Wonder'를 발매하며 본격적인 활동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