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 시청률 소폭 상승…유승호·박성웅 '불꽃 케미' 기대

입력 2015-12-11 09:08:04 | 수정 2015-12-11 09:08: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멤버' 시청률 소폭 상승…유승호·박성웅 '불꽃 케미' 기대

리멤버 유승호 박성웅기사 이미지 보기

리멤버 유승호 박성웅


리멤버 유승호 박성웅

SBS 드라마스페셜 <리멤버 – 아들의 전쟁>의 시청률이 7.9%(이하 전국가구 기준)로 전회 대비 1.3%p로 크게 상승하면서 지상파 수목극 1위인 KBS2 <장사의신 객주-2015>를 추격하고 있다. SBS <리멤버 – 아들의 전쟁>은 12월9일 첫방송 시청률 6.6%로 시작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연출 이창민/제작 로고스필름/이하 ‘리멤버’) 2회 분은 시청률 10.8%(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1회분 시청률 8.2%보다 2.6% 오른 수치. 첫 방송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1위를 차지하며 호응을 얻고 있는 ‘리멤버’의 뜨거운 인기가 입증된 셈이다.

극중 서진우(유승호)는 여대생 성폭행 및 살인이라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감옥에 수감된 아버지 서재혁(전광렬)을 구해줄 유능한 변호사를 찾고 있던 상황. 진우는 법정 바닥에서 ‘형사소송 100퍼센트 승소’라는 문구가 적힌 변호사 박동호(박성웅)의 명함을 줍고 큰 관심을 갖게 됐다. 더욱이 진우는 사고로 세상을 떠난 엄마와 형의 기일에 납골당을 찾았다가 동호를 우연히 만나게 됐던 터. 진우는 동호에게 “아빠가 누명을 썼어요. 변호사는 있는데 실력이 없어요. 아저씬 아무리 범죄자라도 불법, 편법, 합법 모두 동원해서 풀어주는 변호사라는 거 알아요”라며 아버지 서재혁의 담당 변호사가 돼 주기를 간곡하게 부탁했다.

하지만 승소 가능성이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동호는 “느그 집 돈 없제? 그래서 국선 썼제? 뭐 내하고는 볼 일 없겠네”라며 진우의 애원을 단칼에 거절했던 상태. 다급해진 진우는 동호의 차가 출발하자 급히 뛰어들어 두 팔을 벌려 동호를 제지했지만, 동호는 “내는 다 필요 없고...돈이다. 알았나?”라고 매몰차게 말하며 진우를 홀로 남겨둔 채 떠났다.

아버지를 꺼내줄 사람이 동호밖에 없음을 직감한 진우가 또다시 박동호를 찾아갔지만, 동호는 진우 지갑에 들어있는 푼돈을 빌미로 진우를 무시하는가 하면, 급기야 사무장에게 진우를 내쫒으라고 지시했다. 순간 진우가 백팩을 벗어 들고 그 안에 가득 담긴 1억 상당의 지폐 다발을 쏟아냈던 것. 그리고는 “이 돈이면 증명됐어요? 우리 아빠 결백”이라고 울분을 토해내며 박동호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이내 동호는 1억을 가져온 진우에게 “내 쓰려면 1억에 천만 원 더 있어야 된다”라고 말해 진우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격분한 진우가 돈을 더 구해오겠다고하자 동호는 “니가 천을 더 구해 온다꼬? 그럼 내가 필요한 건 1억2천이다. 내말 무슨 뜻인지 알겠나? 게임 끝났다. 가라”라고 진우의 제안을 단숨에 거절, 진우를 좌절케 했다. 서로를 쳐다보는 두 사람의 카리스마 눈빛 대결이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드라마 말미에 재혁의 국선 변호사가 말을 더듬으며 재판을 더욱 악화시키는 최악의 상황에 동호가 재판장 정문을 벌컥 열고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진우에게 “내 왔다. 많이 기다렸제? 서재혁 피고인의 변호인입니더. 오늘부터”라고 박력 있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동호가 마음을 바꾸게 된 이유는 무엇일 지와 더불어 동호가 진우 아버지의 억울한 누명을 벗길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SBS 새 수목미니시리즈 ‘리멤버’ 3회는 오는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