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 박성웅, '신세계' 넘어설 역대급 캐릭터의 등장 "내 왔다~ 많↗이↘ 기다렸제~"

입력 2015-12-11 09:45:59 | 수정 2015-12-11 11:07: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리멤버 박성웅, '신세계' 넘어설 역대급 캐릭터가 왔다 "내 왔다~ 많↗이↘ 기다렸제~"

리멤버 유승호 박성웅기사 이미지 보기

리멤버 유승호 박성웅


리멤버 박성웅

배우 박성웅이 숨막히는 매력으로 여심을 달구고 있다.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박성웅은 아버지를 사고로 잃고 조폭(이원종)의 후원을 받아 지방법대를 턱걸이로 졸업하고 겨우 변호사가 된 '조폭 변호사' 박동호 역을 맡았다.

박성웅은 2012년 개봉한 영화 '신세계'에서 중구 역을 맡아 스타덤에 올랐다. "살려는 드릴게~"라는 대사는 유행어가 되기도 했다. '신세계'와 같이 '센캐릭터'에 대한 연장선상에 있어 식상할 법도 한데 이는 기우였다.

극중 박성웅은 동호가 '조폭 변호사'가 될 수 밖에 없었던 개연성을 보여주면서, 시대적 무능함을 총체적으로 역설한다. 이 시대의 안티 히어로와 같은 역할이다.

지난 10일 방송에서 극중 서진우(유승호)는 여대생 성폭행 및 살인이라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감옥에 수감된 아버지 서재혁(전광렬)을 구해줄 유능한 변호사를 찾고 있던 상황.

진우는 법정 바닥에서 ‘형사소송 100퍼센트 승소’라는 문구가 적힌 변호사 박동호(박성웅)의 명함을 줍고 큰 관심을 갖게 됐다. 사고로 세상을 떠난 엄마와 형의 기일에 납골당을 찾았다가 동호를 우연히 만나게 됐던 터.

진우는 동호에게 “아빠가 누명을 썼어요. 변호사는 있는데 실력이 없어요. 아저씬 아무리 범죄자라도 불법, 편법, 합법 모두 동원해서 풀어주는 변호사라는 거 알아요”라며 아버지 서재혁의 담당 변호사가 돼 주기를 간곡하게 부탁했다.

하지만 승소 가능성이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동호는 “느그 집 돈 없제? 그래서 국선 썼제? 뭐 내하고는 볼 일 없겠네”라며 진우의 애원을 단칼에 거절했던 상태.

다급해진 진우는 동호의 차가 출발하자 급히 뛰어들어 두 팔을 벌려 동호를 제지했지만, 동호는 “내는 다 필요 없고...돈이다. 알았나?”라고 매몰차게 말하며 진우를 홀로 남겨둔 채 떠났다.

아버지를 꺼내줄 사람이 동호밖에 없음을 직감한 진우가 또다시 박동호를 찾아갔지만, 동호는 진우 지갑에 들어있는 푼돈을 빌미로 진우를 무시하는가 하면, 급기야 사무장에게 진우를 내쫒으라고 지시했다.

순간 진우가 백팩을 벗어 들고 그 안에 가득 담긴 1억 상당의 지폐 다발을 쏟아냈던 것. 그리고는 “이 돈이면 증명됐어요? 우리 아빠 결백”이라고 울분을 토해내며 박동호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이내 동호는 1억을 가져온 진우에게 “내 쓰려면 1억에 천만 원 더 있어야 된다”라고 말해 진우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격분한 진우가 돈을 더 구해오겠다고하자 동호는 “니가 천을 더 구해 온다꼬? 그럼 내가 필요한 건 1억2천이다. 내말 무슨 뜻인지 알겠나? 게임 끝났다. 가라”라고 진우의 제안을 단숨에 거절, 진우를 좌절케 했다. 서로를 쳐다보는 두 사람의 카리스마 눈빛 대결이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드라마 말미에 재혁의 국선 변호사가 말을 더듬으며 재판을 더욱 악화시키는 최악의 상황에 동호가 재판장 정문을 벌컥 열고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진우에게 “내 왔다. 많이 기다렸제? 서재혁 피고인의 변호인입니더. 오늘부터”라고 박력 있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영분은 시청률 10.8%(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1회분 시청률 8.2%보다 2.6% 오른 수치.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