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수종, 흥 부자 등극 '이런 모습 처음이야'

입력 2015-12-11 13:01:05 | 수정 2015-12-11 13:01: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근 진행된 채널A <잘살아보세> 녹화에는 배우 이승연이 찾아와 최수종과의 옛 추억을 회상했다. 이승연은 과거 96년도 드라마 <첫사랑>에서 최수종의 첫사랑 역으로 출연한 적 있다.

이승연이 선물로 사온 감을 먹고 최수종은 "너무 맛있다"며 넘치는 흥을 집안 곳곳을 뛰어다니며 춤으로 표현했다.

이승연은 "수종 오빠는 아직도 여전히 개구쟁이 같다"며 "예전에 어떻게 오빠랑 눈물을 흘리는 멜로를 어떻게 찍었나 모르겠다"며 당시 고충을 털어놨다. 그녀는 "특히 드라마 촬영할 때 계속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지어 몰입하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최수종은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재연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12일 밤 11시 채널A에서 방송된다.

채널A <잘 살아보세>는 남한 남자와 북한 여자가 가상의 가족을 이뤄 서로 다른 남북의 생활방식을 체험해보며 살아가는 야외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남한 대표 남성으로는 최수종, 권오중, 이상민, 남자 아이돌 그룹 ‘B.I.G'의 멤버 벤지가, 북한 대표 여성으로는 신은하, 김아라, 한송이, 이서윤이 출연한다. 매주 토요일 밤 9시 30분 방송.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