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만기 총선 출마, "아들이 야동을 심하게 본다" 고민 밝혀

입력 2015-12-11 21:07:36 | 수정 2015-12-11 21:0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만기 총선 출마 이만기 총선 출마/사진=kbs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이만기 총선 출마 이만기 총선 출마/사진=kbs 방송캡쳐


이만기 총선 출마

씨름 선수 출신 방송인 이만기의 총선 출마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의 아들과 관련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kbs ‘안녕하세요’에서 이만기는 “애들이 말을 안 듣는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이만기는 “웬 거짓말을 그렇게 하는지. 아침에 순대집에 가서 순대를 3인분 먹고 왔는데도 안 먹었다고 한다”며 “그리고 야동을 본다. 가서 컴퓨터를 클릭해보면 보인다”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이를 들은 컬투 정찬우는 “그건 살 빼려고 그런 것”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SBS ‘자기야-백년손님’ 제작진은 11일 한 언론사에 “이만기가 지난주를 마지막으로 하차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