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은혜, 표절논란 이후 첫 공식행사 "죄송하다"

입력 2015-12-12 09:50:39 | 수정 2015-12-12 09:50: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윤은혜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윤은혜



윤은혜가 표절논란 이후 첫 공식행사에 나섰다.

배우 윤은혜가 11일 오전 서울 명동 롯데백화점 '사만사 타바사(Samantha Thavasa)' 매장에서 진행된 행사에 참석했다.

지난 9월 중국 동방위성TV 디자인 서바이벌 프로그램 '여신의 패션 시즌2'에서 선보인 의상에 대한 표절 논란이 제기된 이후 약 100여 일만에 공식석상에 나선 윤은혜는 검은색 원피스의 패션과 차분한 표정으로 취재진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윤은혜는 행사 시작에 앞서 취재진을 향해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행사 시작을 알렸다. 이어 그녀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 잘 부탁드린다"고 사과의 말을 하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표절논란이 불거진 지 3개월이 지난 후에야 입을 연 윤은혜는 '표절논란'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으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만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