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이승철, "매니저와의 결별때문에…"

입력 2015-12-12 12:18:50 | 수정 2015-12-12 12:18: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승철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승철



'사람이 좋다' 이승철이 공연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가수 이승철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이승철은 아내와 함께 새벽 기도를 위해 교회를 찾았다.

이승철은 "이 사람과 결혼하면 음악에만 집중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 이승철은 "게다가 공연을 하게 되면 의상부터 무대까지 같이 신경을 써준다. 아내가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된다. 정신적으로 안식처가 된다. 내 삶이 완전히 변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이승철은 공연에 집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과거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당시를 회상하며 "사건 이후로 매니저가 결별을 통보했다. 그래서 가수로서 가장 중요한 25살부터 30살 까지 방송을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래서 홀로서기 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는데 공연밖에 없었다. 그래서 공연부터 다시 하기로 시작했고 그렇게 전국 투어 공연을 하게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