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모란봉악단 현송월, "김정은 방중 가능성 모른다"

입력 2015-12-12 15:57:05 | 수정 2015-12-12 15:57: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현송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현송월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건재를 과시했다.

모란봉악단을 이끌고 중국을 찾은 현송월 단장은 11일 취재진과 만나 방중 소감을 밝히는 등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했다.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은 한때 신병이상설까지 나돌았던 인물이어서 더욱 화제가 됐다.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은 김정은 제 1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중국 인민에게 노래를 전하기 위해 왔을 뿐 그런 건 모른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모란봉악단은 12일부터 사흘간 베이징 공연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모란봉악단 단장 현송월은 김정일 정권의 대표적 예술단체 보천보전자악단의 성악가수로 이름을 떨쳤으며 김정은 위원장의 옛 애인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
//2017.01.09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