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선거구 획정, 여야 담판 실패 "2시간 회의했지만…"

입력 2015-12-12 19:30:12 | 수정 2015-12-12 19:30: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여야 지도부가 선거구 획정 합의한 도출에 실패했다.

새누리당 김무성·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양당 원유철·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선거구 획정과 관련 약 2시간 동안 비공개 협상을 진행했으나 절충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양당 지도부는 지난 수차례의 선거구 획정 협상에서와 마찬가지로 이날도 선거구 획정 핵심 쟁점인 지역구·비례대표 의원수 조정과 비례대표제 도입 문제 등을 놓고 논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헌법재판소의 선거구별 인구편차 축소 결정(현행 3대 1 이내→2대 1 이내로 조정)에 따라 전체 지역구 숫자 증가가 불가피한 만큼 농어촌 지역구 감소를 최소화하는 대신 비례대표 의원을 줄이자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나 새정치연합은 비례대표 의석을 어느정도 줄이더라도 비례성 확보를 위해 지역구 선거 결과와 비례대표 선출을 연동하는 이른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요구를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선거구 획정 회동에 앞서 비교섭단체인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찾아와 여야 협상에 대해 비판을 가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구부러진 승자독식' 선거제도의 폐해가 한국정치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초래하는 데 중요한 요인이 됐다"면서 "이번에는 최소한의 선거제도 개선이라고 이름 붙일 수 있는 그런 결과를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화 국회의장 역시 지난 10일 발표한 대국민 담화에서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15일 이전에 반드시 결론을 내려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국회의장으로서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