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안철수에게 호소 "현명한 결정 내려달라"

입력 2015-12-12 22:29:03 | 수정 2015-12-12 22:29: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문재인 안철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문재인 안철수



문재인 대표가 안철수 전 대표에게 호소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2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탈당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그렇게 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야 지도부의 총선 선거구획정 협상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지적한 뒤 "(안 전 대표의 탈당은) 우리 당 차원에서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며 "지금 상황이 저로서는 안타깝기도 하고 송구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표는 "혁신 권한을, 전권을 당으로부터 충분히 부여받고 두 사람이 함께 혁신을 추진해 나가야 할 내용과 방향에 대해 미리 자세하게 합의하고 손을 잡는다면 지금까지 우리가 해보지 못했던 혁신의 길을 열 수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안 전 대표가 정말 현명한, 야당을 살리는 결정을 내려주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거듭 호소했다.

한편 안철수 전 대표측 관계자는 "안철수 전 대표의 충정어린 제안을 3개월 전부터 받지 않고 '새누리당 프레임'이라고까지 했는데 지금 와서 함께 하자는 것이 문제이다. 제안의 구체성도 없다"고 문재인 대표의 행보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까지도 혁신전대에는 선을 그으면서 일단 만나면 잘 될 것이라는 이야기는 모순"이라며 "마지막까지 명분을 쌓고 안 전 대표의 입장을 어렵게 만들려고 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