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팝스타5' 주미연, 송곳 목소리 뜨자 순간 시청률 17.39%로 '껑충'

입력 2015-12-14 07:28:00 | 수정 2015-12-14 11:5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K팝스타5' 주미연, 송곳 목소리 뜨자 순간 시청률 17.39%로 '껑충'

주미연 'K팝스타5'기사 이미지 보기

주미연 'K팝스타5'


'K팝스타5' 주미연

'K팝스타5' 오디션 참가자인 주미연이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5’에서는 ‘감성보컬’ 조의 랭킹 오디션이 전파를 탔다.

주미연은 엠씨 더 맥스의 ‘그대는 눈물겹다’를 열창해 큰 박수를 받았다.

주미연의 노래가 끝나자 환호가 쏟아졌다. 유희열은 "가사 한 줄 한 줄이 가슴을 막 찔렀다. '괜찮아요 난~' 하는데 난 안 괜찮았다. 눈물 겨웠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양현석 역시 "노래를 잘하는데다 뭔가 하나 더 있다. 전혀 없던 목소리다. 목소리가 송곳 같다. 자꾸 찔른다. 무대공포증을 어느 정도 해결한 것 같다. 기가 막혔다. 말로 표현할 수 없다"라고 평가했다.

박진영 또한 "세대마다 이런 목소리를 가진 여가수가 있다. 살짝 올드하게 들릴 수 있는 톤인데 올드하지 않다. 이거는 세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오디션에 앞서 주미연은 "노래를 참 좋아했는데 입시 실패와 외모 컴플렉스로 무대공포증이 있다"며 "트라우마 때문에 이번 기회를 잘 치러내지 못하면 또 몇 년 동안 노래를 할 수 없을 것 같아 무섭다"고 솔직함 심경을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11.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7.39%로, 주미연의 무대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